암세포가 점점 빠른 속도로 확산되면서 암에 영향력이 매우 높다는 것을 알게 된 사람들은 암에 걸리면 치명적인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가능하겠지만 보통 사람들은 말기가 돼서 증세가 나타나기 때문에 이미 늦어버린 경우가 많습니다. 


이럴 때 미리 암보장에 가입해서 대비를 해두면 암 확진을 받고 나서 진단비와 기타 치료비를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미리 가입하지 않고 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 가입하거나 속이고 가입하게 되면 보장을 못 받거나 불이익을 받을 수 있습니다. 

 

암보장은 가입하고 나서 90일까지 어떤 암에 걸려도 보장받을 수 없는데 면책기간이 존재하는 이유는 앞에서 말한 것처럼 암에 걸린 것을 속이고 가입하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보장사가 책임을 면하도록 정한 기간입니다. 
암을 치료하는데 고액이 들기 때문에 가입자가 청구를 할 때 청구금이 상당히 많아서 이런 것을 노리고 가입하는 사람을 막기 위한 기간입니다. 


그러나 순수하게 암보장에 가입하고 면책기간이 끝난 뒤 암에 걸리면 진단금을 보장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