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관련 팁

암보험에 가입한 상태에서 암 진단을 받더라도 보장받지 못하는 상황이 있을 수 있습니다. 보험가입자는 이런 내용에 민감할 수밖에 없으므로 자세한 내용은 약관에 명시하게 되어 있는데요. 간략하게 살펴보면 3가지 경우가 있습니다. 먼저 면책 기간 때문에 받지 못하는 상황이 있습니다.

 

암보험에 가입한 후 효력이 발생하려면 90일이 지나야 하는데 90일이 지나기 전에 암 진단을 받는다면 효력이 발생하지 않은 면책 기간이어서 보장받지 못하게 됩니다. 그리고 면책 기간이 지나 보장받을 수 있더라도 1~2년까지는 감액 기간이어서 보험금을 절반밖에 받지 못합니다. 

 

즉, 암보험은 암에 걸린 사람이 가입해 보험금을 수령하는 것을 막기 위해 계약 후 90일 동안 보험금이 지급되지 않는 면책기간이 존재합니다.
이 기간에는 암을 진단받았더라도 보험금을 수령할 수 없다. 보험사마다 상이하지만 보통 가입 후 1~2년 동안은 일정 비율로 보험금이 지급돼 100% 수령이 어렵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이러한 내용에 대해서도 잘 알아둘 필요가 있습니다.

다음으로 고지의무위반이 있습니다. 암보험에 가입할 때 보험사 측에서 질문하는 내용이 있는데 그것에 사실대로 대답하지 않았다면 보장개시일 이후 암으로 진단받아도 보험금 지급이 거절될 수 있습니다. 특히 병력이 있다면 반드시 사실대로 대답해야 합니다. 다만, 위반한 내용이 암의 발병과 크게 관련이 없다면 보험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마지막은 보장의 실효입니다. 보험료를 미납하는 두 달 연속으로 미납한다면 계약이 실효될 수 있는데 실효 상태에서는 암보험이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태이므로 보장받지 못하게 되므로 암보험이 실효되지 않도록 보험료 납입을 철저히 해두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