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비인두암이란 인두의 가장 윗부분에 생긴 악성종양을 의미하며, 전 세계 10만 명당 1명 정도가 발병하는 희귀병이기도 합니다.

전 세계적으로 10만 명당 1명 꼴로 발병하지만 중국 남부 지방에서는 30배에 가까운 발병률을 보이고 이민간 중국인들이 많이 사는 지역인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등지에서도 높은 발병률을 보여 인종적 요인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며 유전적 요인도 보고되었습니다.


그런데 유행 지역에서 미국으로 이민간 중국인 2세에서는 발병률이 줄어드는 것으로 보아 음식이나 생활환경도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짐작됩니다.

비인두암의 발병원인이 정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바이러스 감염, 만성적인 코의 염증, 비인두의 환기 저하, 소금에 절인 음식물에 포함된 니트로사민, 음식물 가열 시 탄화수소 노출 등의 원인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고 합니다. 

 

비인두암의 주요 증상은 목에 만져지는 혹이라고 합니다. 이외에도 피가 섞인 콧물, 장액성 중이염에 의한 귀 먹먹함, 청력의 저하, 한족의 코막힘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비인두암의 치료시기를 놓쳐 암세포가 뇌까지 침범하면 뇌 신경 마비를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비인두암은 방사선 치료가 우선 시행되고 암을 직접 긁어내는 등의 수술은 지양한다고 합니다. 입원치료의 경우에는 환자에게 적절한 영양공급을 하는 것이 중요하고 식단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10만 명당 1명 정도가 발병하는 희귀병이라고 생각해서 관련 정보를 확인하지 않으면 뇌 신경 마비로 이어질 수도 있으니 목에 만져지는 혹, 피가 섞인 콧물, 장액성 중이염에 의한 귀 먹먹함, 청력의 저하, 한족의 코막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의료기관에 가서 검사를 한번 받아보시는 것을 권해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