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뉴스

평균수명까지 살아있을 경우 암이 발생할 확률이 36.6%라고 하는데 상당히 높은 비율이기 때문에 누가 암에 걸리더라도 이상하지 않습니다. 
의학기술의 수준이 높아지면서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약이나 치료법이 생겨났지만 아직까지 암으로 사망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암의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암보험은 기존의 생명보험과는 달리 만기가 되거나 사망시에 일정액의 보험금이 지급되는 것이 아니라, 가입자에게 보험기간 동안에 암 치료비를 지원하고, 암으로 사망하면 다시 보험금이 지급되는 일종의 인체에 대한 보장성 손해보험으로 시작되었습니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를 지불하고 경제적 부담이 큰 암치료비를 보장받는 장점이 있으며, 또 가족까지도 보장되고 무진단으로 가입이 된다는 점 등이 특징인 보험 상품입니다.

암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 대부분은 치료비가 없기 때문인데 암보장에 가입하면 진단비를 통해 생활비, 통원비, 약제비, 입원비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암보장을 제대로 보장받으려면 면책기간을 준수해야 되는데 90일 안에 암을 진단받으면 어떠한 보장도 받을 수 없고 90일이 지나도 1~2년 동안 감액기간으로 가입금액의 50%만 보장됩니다. 


그리고 암보장은 정액보상으로 다른 보장과 중복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데 단순히 암보장만으로 암을 치료하는 데 무리가 있어서 실비보장과 같이 보장을 받는 게 좋습니다. 
아니면 진단금을 높이는 것도 하나의 방법인데 진단금이 높으면 보장료도 오르기 때문에 주의해서 가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