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정보

소변의 성분 중 90%는 수분이며, 나머지는 몸에서 대사하고 남은 찌꺼기라 할 수 잇는데요.
이 찌꺼기는 요소나 포도당, 아미노산 등으로 이루어져 있고 자신이 무엇을 먹고 신체 대사가 얼마나 활발히 이루어졌느냐에 따라 소변의 구성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혈액이 신장에서 걸려져 나오는 것 역시 소변이므로, 색이나 냄새, 혼탁도 등을 체크하는 것이 자신의 몸 건강상태를 체크하는 방법입니다.

정상적인 건강상태라면 소변은 색이 없거나, 연한 노란색, 황갈색일 수 있는데요.
수분 섭취가 많아지면 소변 색이 연해질 수 있고, 비타민 b의 섭취가 많으면 소변의 색이 짙어질 수 있습니다.

 
간 기능이 떨어지면, 대사산물인 빌리루빈의 체내 농도가 높아집니다. 빌리루빈은 노란빛을 띄는데, 몸에 쌓여 소변으로 배출되면 소변 색이 유독 노랗게 변합니다. 
소변이 나오는 길인 요로나 요도에 염증, 결석, 종양 등이 있으면 피가 나면서 소변에 섞여 나온다고 합니다.
신장성 요붕증은 배뇨를 조절하는 항이뇨호르몬이 부족해 생깁니다. 소변량과 빈도가 지나치게 많아 탈수, 전해질 불균형 등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신진대사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트립토판 아미노산이 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소변과 함께 배출돼 소변이 파란색을 띨 수 있습니다. 

또한 약간의 지린내가 나는 것은 정상적이니 걱정하시지 않으셔도 되는데요.

하지만 소변에서 거품이 있을 때는 콩팥의 질병을 의심해봐야 하며, 소변의 색이 혼탁할 때는 염증성 질병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또한 과일이나 아세톤 냄새가 나는 소변을 본다면 당뇨 합병증을 의심해봐야 하니 바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은데요.

소변에서 악취가 심하다면 방광염을 의심해봐야하며, 검붉은색의 소변을 봤을 때는 신장결석이나 염증, 종양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병원에서 정밀한 진단이 필요합니다.